폐현수막으로 수거함 제작. 아이스팩 모아 전통시장 등에 공급

‘지자체 폐현수막 재활용 평가’

서문강 기자

작성 2020.07.01 07:08 수정 2020.07.01 07:40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폐현수막으로 아이스팩 수거함을 제작, 신선식품 배달용 아이스팩을 수거해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에 공급하는 ‘아이스팩 재사용 활성화 사업’을 이달부터 추진한다.

 

지난 5월 경기도는 환경부의 ‘지자체 폐현수막 재활용 평가’에서 ‘폐현수막 아이스팩 수거함 제작 재활용 계획’을 제출해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다.

 

일반적으로 폐현수막은 마대, 장바구니 등으로 재활용되지만 용도를 다하고 나면 다시 폐기물로 배출돼 소각 처리해야 하는 문제점이 있다. 경기도가 제작하는 수거함은 폐현수막을 갈아 만든 것으로 사용 후 다시 분해해 영구적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적 제품이라는 점에서 장점이 있다.

 

아이스팩은 배달 문화 확산과 신선식품 택배가 많아지면서 사용량이 급증했지만 대부분 1회 사용 후 생활폐기물로 소각 처리되고 있어 재활용 필요성이 계속 제기돼 왔다.

 

경기도는 환경부 폐현수막 재활용 사업화 지원금 5천만 원을 투입해 관내 재활용기업을 통해 총 160개의 아이스팩 수거함을 제작한 후 수원, 용인, 평택, 오산, 동두천, 화성 등 6개 시에 배포할 예정이다.

 

6개 시는 행정복지센터, 공동주택 등 거점시설에 아이스팩 수거함을 설치하고 세척 과정을 거쳐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의 수요처에 아이스팩을 재공급하게 된다.




Copyrights ⓒ 뉴스채널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문강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