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의 날, 문화체육 분야 시설 방역소독 릴레이 캠페인 추진

매주 수요일 방역의 날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7.01 09:38 수정 2020.07.01 18:21

울산시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대시민 생활방역활동 참여를 활성화하고자 6월 24일(수)부터 7월 15일(수)까지 4주간 ‘고위험 시설 중심 방역소독 릴레이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첫 번째 행사는 지난 6월 24일(수) 복지 분야의 요양시설 등에 대한 방역소독이 진행됐다.


울산시는 두 번째로 7월 1일 문화체육 분야 시설에 대한 방역소독 캠페인을 7월 1일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분야별 방역 시설로는 남구 소재 도서관과 교회시설, 울주군 소재 노래연습장과 피시(PC)방, 동구 소재 당구장과 탁구장 등이다.


울산시는 최근 수도권 중심으로 소규모 시설을 통한 모임에서 확산되고 있는 감염병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관련 시설에 대한 생활 방역활동 참여 유도 및 점검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다음 릴레이 캠페인은 ▲7월 8일(수) 일자리경제국(기업체), 교통건설국(대중교통), ▲7월 15일(수) 울산교육청(학교, 학원) 등으로 진행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무엇보다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생활 속 거리 두기 등의 철저한 방역수칙 실천만이 코로나19를 이기는 유일한 방법이다.”면서“시민들이 생활방역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뉴스채널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